OP_Apple
다음은 잡스가 남겼던 명언들.


▲"디자인은 우스운 말입니다. 사람들은 디자인이 어떻게 보이느냐를 의미한다고 생각합니다. 하지만, 더 깊이 들어가 보면 디자인은 사실은 어떻게 작동하느냐의 문제입니다…무엇인가를 완전히 이해하고 그냥 삼켜버리지 않고 꼭꼭 씹으려면 열정적인 헌신이 필요합니다"(1996년 2월 와이어드)


▲"나의 만트라(주문) 중 하나는 집중과 단순함입니다. 단순함은 복잡함보다 더 어렵습니다. 생각을 단순하고 명료하게 만들려면 열심히 노력해야 합니다. 그럴만한 가치는 충분합니다. 한번 그러한 단계에 도달하면 산도 움직일 수 있습니다"(1998년 5월 비즈니스위크)


▲"돈에 대한 내 대답은 그것이 좀 우습다는 것입니다. 모든 관심이 거기에 집중돼 있는데 돈은 내게 일어나는 일들 가운데서 가장 통찰력 있거나 가치 있는 일이 아닙니다"(1985년 2월 플레이보이)


▲"무덤 안에서 가장 부자가 되는 것은 내게 중요하지 않습니다. 매일 밤 잠자리에 들 때 우리가 놀라운 일을 했다고 말하는 것, 내게는 그것이 중요합니다"(1993년 5월 월스트리트저널)


▲"혁신은 얼마나 많은 연구개발비(R&D)를 갖고 있느냐와는 관계가 없습니다. 애플이 맥을 개발했을 때 IBM은 최소 100배가 넘는 돈을 R&D에 쏟아붓고 있었죠. 하지만, 혁신은 돈의 문제가 아닙니다. 그것은 당신이 어떤 사람들과 일하고 어떤 방향으로 가느냐, 거기서 얼마나 많은 것을 끌어낼 수 있느냐에 대한 것입니다"(1998년 11월 포천)


▲"애플을 치료하는 것은 비용 절감이 아닙니다. 애플을 치료하는 것은 현재의 곤경에서 빠져나오는 방법을 혁신하는 것입니다"(1999년 5월 애플 컨피덴셜: 애플 컴퓨터의 진짜 이야기)


▲"마이크로소프트(MS)의 유일한 문제는 취향이 없다는 것입니다. 그들은 취향이 전혀 없습니다. 그들은 독창적인 아이디어를 생각해내지 못합니다. 그들은 제품에서 문화를 만들어내지 못합니다"(1996년 트라이엄프 오브 더 너즈)


▲"나는 항상 애플과 연결돼 있을 겁니다. 내 인생의 실과 애플의 실이 '태피스트리(Tapestry)'처럼 서로 엮여 있기를 바랍니다. 내가 애플에 없을 때도 몇 년 있겠지만 나는 항상 다시 돌아올 것입니다"(1985년 2월 플레이보이)


▲"여러분은 앞을 보면서 점을 이을 수는 없습니다. 오직 뒤를 돌아보아야만 점을 연결할 수 있죠. 그래서 여러분은 그 점들이 미래에 어떤 식으로든 연결될 것이라고 믿어야 합니다. 여러분은 직감이든 운명이든, 삶이든 업보든 무엇이든 믿어야 합니다. 이러한 접근방법은 나를 절대로 실망시키지 않았고, 내 인생에서 있던 모든 차이를 만들어냈습니다"(2005년 6월 스탠퍼드대 졸업식 연설)


▲"여러분의 일은 여러분의 삶에서 큰 부분을 차지할 겁니다. 따라서 진정으로 만족하는 유일한 길은 위대한 일이라고 믿는 일을 하는 것입니다. 그리고 위대한 일을 하는 유일한 방법은 여러분이 하는 일을 사랑하는 것입니다. 아직 그런 일을 찾지 못했다면, 계속 찾으십시오. 포기하지 마세요. 마음과 관련된 모든 일이 그렇듯이 그런 일을 발견하게 되면 알 수 있을 것입니다"(2005년 6월 스탠퍼드대 졸업식 연설)
▲"내가 언젠가는 죽을 것이라는 것을 기억하는 것만큼 무엇인가를 잃을 수도 있다는 생각의 덫을 피할 수 있게 하는 방법은 없습니다. 여러분은 이미 발가벗겨져 있습니다. 여러분의 가슴이 원하는 대로 따라가지 않을 이유가 없죠"(2005년 스탠퍼드대 졸업식 연설)

▲"항상 갈망하고 언제나 우직하게(Stay hungry, Stay foolish), 하루하루를 인생의 마지막 날처럼 살아가십시오"(2005년 스탠퍼드대 졸업식 연설)


▲"당신이 어떤 일을 하는데 그게 상당히 괜찮은 일이라면 거기에 너무 오래 머무르지 말고 다른 놀라운 일을 찾아서 해야 합니다. 다음에 무엇을 할지 생각해내십시오"(2006년 5월 NBC 뉴스)


▲ "내가 애플에 복귀했을 때 IT산업은 혼수상태에 빠져 있었다. 마치 1970년대 미국 자동차 산업이 침체됐을 당시의 디트로이트를 연상케 했다."(2000년 1월 포천)


▲ "한 가지 더 …"(2011년 6월 애플 아이클라우드 프레젠테이션)

이 장소를 Daum지도에서 확인해보세요.
제주특별자치도 제주시 아라동
도움말 Daum 지도
0 0
OP_Programming/JAVA

우연찮게 재미있는 옛날글(이라기보단 논쟁)을 발견했다.

https://kldp.org/node/119844


전체적으로 powersys라는 사람이 혼자 고군분투하고 있고 나머지 사람들이 이 사람의 주장에대해 폭격을 가하고 있는 형국이다. 한번씩 혼자서 다수를 상대할때 끝까지 포기하지 않는 용기와 신념을 보이는 사람들이 있는데 개인적으론 참 부럽다. (난 잘 못그러거든;)


powersys라는 분은 "C도 포인터와 &를 통해 call by reference가 되니까 C도 call by reference가 지원되는 언어인것이다." 라는 주장을 하고 있고 나머지 분들은 "C에서 그런 식으로 처리는 가능하지만 언어차원에서 지원하는 것은 아니다." 라는 주장(들)로 맞서고 있다. 이 배틀은 언어의 우수성(ㅋ) 이야기로 빠질듯하다가 언어차원에서의 지원이란게 무엇이냐 라는 논쟁으로 흘러가고 결국 powersys도 "C에서 call by reference가 (구현)된다" 라고 정리하면서 이야기가 마무리된다.


즉, 결론은 -> C는 syntax상 call by value만 지원한다.



OP_Programming/Linux

언제나 버전업 할때마다 문제가 되는 이놈의 한영키 ㅡㅡ;

나 같은 경우엔 좀 다른게 내 기계식 키보드엔 '한영키'라는 것이 붙어있질않다.

그 자리엔 Alt_R 키만이..

<국민 기계식키보드 레오폴드, 한영키 같은거 엄따>


14.04에서 iBus로 입력기를 사용한다면 Settings>Text Entry (한글언어로는 설정>글자입력? 정도일라나) 에서

오른쪽 Alt키를 설정해주면 Alt_R 로 표시된다.

이제 해보자. 글자를 치다가 언어를 바꾸고싶을때 오른쪽 Alt를 누르니 언어가 잘 바뀐다.(야호)

이걸로 끝.


.. 이라면 이 고생을 하지도 않았지..

문제는 글자를 바꾸는것이 아니라 이 Alt_R이 다른키와 조합되는 순간이 었다.

Alt_L이든 Alt_R 이든 둘다 Alt의 기능을 하고 있다보니 글자를 치다가 언어 전환을 위해 Alt를 누른 상태에서 미처 그것을 때기전에 다음 글자 입력을 위해 F 나 S 등을 누르면 그순간 File Menu가 뽀옹~ 하고 나타나며 포커스를 가져가 버린다 ㅡㅡ;  글치다가 툭하면 File Menu가 뜨고 툭하면 Save As 다이얼로그가 뜬다고 생각해봐라. 그중에 갑은 가끔 어떤조합인지 모르겠지만 막 치다가 따닥! 했는데 창이 종료되어 버리는..(끄아아아)


문제의 원인은 Alt_R이 Alt의 기능을 하고 있다는것에서 문제가 된다. 보통 오른쪽 Alt는 잘 안쓰잖아. 오른쪽 Alt의 기능을 제거하자.

시중에 많이 떠도는 방법은 xmodmap -e 'remove mod1 = Hangul' 커멘드를 입력하는 방법이다. 나도 잘 모르긴 하지만 내가 알기론 저 명령어는 'Hangul이라는 키를 mod1에서 제거한다' 라고 알고있다. mod1 의 역할이 Alt 의 역할이라고 하니(출처불분명;) 결국 저 명령어는 'Hangul을 눌렀을때 Alt의 기능을 하지 않게 한다'라는 말이 될것이다. 지금의 내 상황과 관계가 없으니 패스.. 하기전에 여기서 생각해볼 수 있는것이 그럼 remove mod1 = Alt_R 을 해준다면 Alt_R을 Alt의 기능을 못하게 할 수 있지 않은가?? 


터미널에 xmodmap 이라고 쳐보자. 그럼 각 mod들에 매핑된 키들을 확인할 수 있다.

그중 mod1을 보면 Alt_L, Alt_R, Meta_L 이라고 되어있다.(나는 그랬음;) 저기에 Alt_R 이 들어있기때문에 Alt의 기능도 함께 하는것이다. 그럼 위 명령어를 동원해서 지워보자. xmodmap -e 'remove mod1 = Alt_R' .. 그리고 다시 확인. xmodmap. 없어졌나? 나는 없어졌다.

신나는 마음으로 글을 써보자. 아마 File Menu가 또 우릴 반겨줄것이다.

안된다. xmodmap을 다시 실행해보면 분명 좀 전에 사라졌던 Alt_R이 다시 자리하고 있을것이다. 지우고 로그아웃,재부팅,껏다켜도 지운 다음 Alt_R을 누르는 순간 다시 xmodmap에 나타나게 된다. 즉, 위 명령어가 전혀 먹히지 않는다는 것이다. 다행히 이에 대한 설명을 찾을 수 있었다.


http://askubuntu.com/questions/325272/permanent-xmodmap-in-ubuntu-13-04

여기 답변을 보면 우분투에서 더 이상 xmodmap을 사용하지 않는다고 한다. 대신 xkb라는것을 사용한다고 하면서 몇가지 방법들을 제시하고 있다. 그렇담 우린 Alt_R의 기능을 제거해야하니깐 /usr/share/X11/xkb/symbols/ 에서 altwin 이란 파일을 열어보자. xkb를 잘모르니 온갖 노가다를 다해서 방법을 찾아내었다. 이 파일 내용중 가장 위쪽에 다음과 같은 코드를 볼 수 있는데


// Meta is mapped to second level of Alt keys.
partial modifier_keys
xkb_symbols "meta_alt" {
    key <LALT> { [ Alt_L, Meta_L ] };
    key <RALT> { type[Group1] = "TWO_LEVEL",
                 symbols[Group1] = [ Alt_R, Meta_R ] };
    modifier_map Mod1 { Alt_L, Alt_R, Meta_L, Meta_R };
//  modifier_map Mod4 {};
};


여기서 symbols[Group1] = [ Alt_R, Meta_R ] }; 코드의 Alt_R, Meta_R 을 지우고 Hangul 이라고 써주자.

그리고 위 링크에서 말한대로 변경된 사항을 반영하기 위해 /var/lib/xkb/ 아래의 파일들을 모조리 지우자.(이런 작업할때 언제나 Backup하자 ㅎㄷㄷ)

이제 로그아웃/인 을 한 후 아무창에서 Alt_R + F 를 눌러봐라. File Menu가 안뜨지 않는가!!??

성공이다. 이제 입력소스 전환 단축키를 등록만 해주면 된다.

이 과정은 http://www.ubuntu.or.kr/viewtopic.php?p=118822 링크의 3번과 같이 해주기만 하면 오른쪽 Alt를 순수 한영키로 사용 할 수 있게된다.(야호)


* 주의
혹시나 해서 VirtualBox의 윈도우에서 오른쪽 Alt를 눌러보니.. 역시;; 오른쪽 Alt키가 Guest OS에 capture되지 않고 Host OS상에서 동작을 한다. 원래 윈도에서는 잘되었는데;; capture 대상에 Hangul이란 키는 없기때문인가 싶기도 하고.. 이건 우째해야하는지 잘 모르것다. 누군가 도움의 손길을 내밀어 줬으면 하는 바람이다. (대신 임시로 Shift+Alt_R을 눌러봐라;;;;;; 우분투에서 Shift+Alt_R에 대한 단축키가 없다면 윈도상에서 잘동작할꺼다;;;;;)






'OP_Programming > Linux' 카테고리의 다른 글

우분투 14.04 오른쪽 Alt를 한영키로 쓰자!  (7) 2014.05.14
7 0
1 2 3 4 ··· 11
블로그 이미지

쿠아아아아!!

DMC